[PROLOGUE]

이 블로그는 더 넓은 세상을 만나고 싶은 아저씨의 배움, 성장, 나눔 일기입니다.

특출난 재능이 있지는 않지만 나름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40대 중반에 가까이 가면서 설레임보다는 편안함을, 새롭게 배우기보다는 알고 있는 것을 대충 풀어나가는 나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아직은 괜찮은 것 같지만 빠르게 변해가는 세상 속에서 뒤쳐지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하지만, 이제까지처럼 두려움을 에너지원으로 살고 싶지 않고 현재에 안주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고등학생까지는 좋은 대학교를 가지 못하면 안된다는 두려움으로 밤 늦게까지 공부했고, 대학교 때는 학점이 낮으면 취업이 힘들 것이라는 두려움으로 중도관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것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회사에서는 남들보다 뒤쳐지면 안된다는 생각에 일을 끼고 살았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재미도 느꼈고, 보람도 있었고 그 와중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러나 나를 움직였던 그 에너지는 두려움과 걱정이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흡사 애니메이션 “몬스터주식회사”에서 몬스터 세계가 아이들이 놀랄 때 내는 에너지로 움직이는 것처럼 말이죠.

이제는 다른 에너지원으로 삶을 살아보는 연습을 해볼까 합니다. 두려움이 아니라 설레임으로 필요하기 때문이 아니라 호기심으로, 미래를 위해서가 아니라 지금 이 순간을 위해서 배우고, 성장하고, 나누고, 성찰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이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누구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닌 , 내가 인생의 중반에서 다시 성장하고 성찰하는 과정을 기록하면서 스스로를 동기부여하고자 합니다. 물론, 그 와중에 이 작은 일기장에서 누군가가 얻어가는 것이 있다면 큰 기쁨이겠지요. 혹시나, 이 과정 속에서 인생의 이모작을 준비할 수 있는 “꺼리”가 생긴다면은 너무나 행복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름을 ‘philsrock’으로 했습니다. 어렸을 적부터 돌멩이와 바위를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필이의 돌멩이라는 뜻으로 무심코 붙인 philsrock을 디지털 시대의 아이디로 쭉 써왔습니다. 돌멩이를 쌓아 올리듯이 바위위에 글을 새겨 넣듯이 이 블로그를 여는 마음이 흔들리지 않고 이어졌으면 합니다. 응원해 주세요!

2020년 5월 5윌

Philsrock 드림